게시물 492건
   
정부 막아도…서울시 도시재생 ‘강행모드’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7-08-08 (화) 11:50 조회 : 206

정부 막아도…서울시 도시재생 ‘강행모드’

       
8·2 부동산대책 서울 제외시켜
市 “투기우려 없다…계획대로”


정부가 고강도 부동산 대책을 내놓으며 집값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는 도시개발계획을 강행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8ㆍ2 부동산 대책에도 불구하고 기존에 자체적으로 추진해오던 도시재생사업을 계획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17일 열리는 도시재생위원회에서도 서울역 역세권과 영등포ㆍ경인로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안을 다룰 예정이다.

서울시는 2015년 1단계로 13곳의 도시재생 활성화 지역을 선정했고, 지난 2월에는 ‘서울형 도시재생’ 사업지로 중심지재생지역 7곳, 주거지재생지역 10곳 등 17곳을 2단계로 선정했다. 뉴타운 해제로 노후화된 주거환경을 그대로 방치할 수만은 없다는 입장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미 많은 사업지를 지정했기 때문에,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정부는 올해 110곳의 도시재생뉴딜사업 대상지를 선정하기로 했는데, 지난 2일 발표한 부동산 대책에서 서울시는 선정 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 발표했다.

도시재생사업지를 중심으로 투기 바람이 불 우려 때문이다.

하지만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주택 가격 문제는 아파트를 중심으로 일어나고 있는 반면, 도시재생지는 노후 단독주택, 연립ㆍ다세대주택 등이 밀집한 곳이어서 투기 우려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도시재생 외에도 서울시가 최근 내놓은 도시개발계획 역시 정부의 부동산 시장 안정화 방침과는 반대 성격을 지니고 있다는 분석도 내놓는다.

서울시는 올해만 해도 광화문과 강남 영동대로 지하공간에 대규모 지하도시를 건설하겠다고 했고, 잠실운동장 일대, 광운대 역세권 개발 등 굵직한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지난 5월에는 서울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2030 생활권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는 낙후 지역에 192만㎡의 상업지역을 지정하고 용적률 등의 혜택을 주는 내용이다.

한 정비업계 관계자는 “최근 1~2년 사이 박원순 시장의 도시계획에 관한 관점은 ‘보존’과 ‘복원’에서 ‘개발’로 무게중심이 옮겨간 것 같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같은 당이기 때문에 조율을 잘해나가겠지만, 참여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서울시의 뉴타운 정책과 마찰을 빚었던 것을 연상시킨다”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paq@heraldcorp.com